• 충남 청양 화성농공단지 내 한 농업법인 컨테이너 화재 사건에서 발견된 시신 4구는 모두 화재로 숨졌다는 부검 결과가 나왔다. 김형중 기자
[청양(충남)=데일리한국 김형중 기자] 충남 청양 화성농공단지 내 한 농업법인 컨테이너 화재 사건에서 발견된 시신 4구는 모두 화재로 숨졌다는 부검 결과가 나왔다.

22일 충남청양경찰서 관계자는 "사체에서 다른 외상은 발견되지 않았다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부검 결과를 받았다"고 밝혔다.

경찰은 화재는 사망자 중 1명이 불을 지르면서 발생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방화자도 사망함에 따라 화재 원인 등 보강 수사를 거쳐 공소권 없음으로 사건을 종결할 예정이다.

앞서 지난 19일 화성농공단지 내 농업법인 컨테이너 내부에서 A(52)씨 등 3명이 숨진 채 발견됐다.

다른 1명은 컨테이너 외부에 쓰러져 있다가 병원 이송 중 심정지로 사망했다.

화재 전후 이 컨테이너에서 4명이 서로 다툰 정황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망자 중 1명의 차량 트렁크 안에서는 인화성 물질이 있는 플라스틱 통이 발견되기도 했다.

기자소개 김형중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0/22 16:21:48 수정시간 : 2021/10/22 16:21:48
대호지아리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