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원순환센터, "상급직원 갑질 문제, 재활용품 사적으로 빼돌려" 주장
남공주산단, "불법 오·폐수 폐기물 매몰, 일부 의원들 비리 개입" 수사촉구
  • 이창선 공주시의원이 22일 오전 공주시의회 제229회 임시회 시정 질의를 통해 공주시 남공주산단 조성과 자원순환센터 운영에 일부 문제점이 발생하고 있어 시의 철저한 관리·감독과 경찰의 수사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김형중 기자
[공주(충남)=데일리한국 김형중 기자] 이창선 공주시의원이 공주시 남공주산단 조성과 자원순환센터 운영에 일부 문제점이 발생하고 있어 시의 철저한 관리·감독과 경찰의 수사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22일 공주시의회 제229회 임시회 시정 질의를 통해 김정섭 시장에게 위탁을 준 자원순화센터에서 일부 직원들이 일부 재활용품을 자신들이 빼돌려 사익을 취하고 있고 직장 내 갑질 행위가 발생하는 등 문제점이 많다고 포문을 열었다.

이어 남공주산단 조성과 관련해 사업공사를 맡은 시공사에서 공사 현장에 오·폐수를 무단으로 매몰하거나 일부 의원들이 개입해 공단분양 성공 이후 분양대금의 3%를 제공한다는 제보가 있는 등 불법 의혹이 발생하고 있어 검경의 조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우선 재활용사업의 '자원순환센터' 에 관해 "일부 직원들이 각종 재활용물품을 압축해 계근대로 가면서 돈 되는 구리 등을 뒤로 빼돌려 회식하는 등 개인의 용도로 쓰고 있다"며 "이같은 행위는 수년간 비리로 이어져 7~8년간 수천만원의 시 수입금이 새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일부 간부의 갑질이 이어지고 있어 직원들 간 불화가 끊이지 않고 있다며 시의 민간위탁에 대한 보다 정확하고 철저한 관리·감독이 필요하다고 톤을 높였다.

  • 이창선 공주시의원이 22일 오전 공주시의회 제229회 임시회 시정 질의를 통해 공주시 남공주산단 조성과 자원순환센터 운영에 일부 문제점이 발생하고 있어 시의 철저한 관리·감독과 경찰의 수사가 필요하다고 지적하고 있다. 김형중기자
그러면서 "이같은 일은 시의 세수를 절도하는 것과 같다. 경찰의 수사가 필요하다"며 "이같은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시가 더욱 노력해 달라"고 몰아붙였다.

이이 대해 김 시장은 "우리가 위탁을 준 상태에서 관리·감독의 어려움이 있다. 인근 주민들을 고용하고 있는 상태"라며 "운영 미숙으로 직원 간 불화, 세금의 세수가 새는 것 등의 사태가 발생했다면 자료를 주면 철저하게 조사해서 처리 하겠다"고 답변했다.

이 의원은 남공주산단 조성과 관해서도 경찰의 수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2023년에 완공예정으로 알고 있는데 예정보다 시일이 늦어질 것으로 보여 철저한 관리·감독이 필요하고 일부는 경찰의 조사도 필요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일부 제보에 따르면 건설 현장 2구간에 오·폐수를 정수하지 않고 묻어버리고 있어 환경오염 사태가 이어지고 있다"며 “민원제기로 시청 팀장이 현장을 방문하고도 시정이 안 된 상태로 계속 진행되고 있다"고 지적을 이어갔다.

이 의원은 또 "A, B시의원이 개입돼 남공주산단이 성공적으로 완성돼 분양이 이뤄지면 분양대금의 3%씩 지급하겠다는 시 측의 약속을 받아냈다는 소문이 무성하다"며 "시공사측이 의원들을 믿고 이같은 부실공사를 저지르고 있다"고 힘줘 말했다.

이어 "제보자가 이같은 내용을 토대로 3개월간 모은 자료를 USB와 함께 보내왔고 자료의 사실 여부를 한 건설사 관계자에게 확인까지 받았다"며 "제보자료에 따르면 현장에서 몇월 며칠에 얼마의 분량으로 오·폐수를 묻었다는 것이 자세히 적시돼 있다"고 폭로했다.

그는 또 "이같은 상황으로 치달으면 수사와 감사가 이어지면서 정해진 시간 내에 완공이 어렵게 된다"며 "현장은 오·폐수는 물론 특수폐기물 등이 수백 차의 분량이 묻혀 있는 등 시방서와 다르게 건설하고 있다. 이를 원상복구 하려면 오랜 시일이 걸릴 것"이라고 말했다.

  • 이창선 공주시의원이 22일 오전 공주시의회 제229회 임시회 시정 질의를 통해 공주시 남공주산단 조성과 자원순환센터 운영에 일부 문제점이 발생하고 있어 시의 철저한 관리·감독과 경찰의 수사가 필요하다고 지적하고 있다. 김형중기자
이 의원은 "검찰이나 경찰에서 의원들까지도 연루 의혹이 제기되고 있는 만큼 수사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김 시장은 "남공주산단의 경우 현재 85%정도 분양된 사업인 만큼 산단 자체가 잘못되거나 불안 부실하다는 인상을 주시면 적절치 않다"며 "보다 구체적으로 정확하게 말씀해주시면 저희가 해야될 부분 또 업체에 지시할 부분 등을 나눠서 잘 하겠다"고 답변했다.

한편 남공주산단 관련 질의 답변 중에 김 시장이 "불안·부실하다는 인상을 주시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말하자 이 의원이 "국정 감사에서 이 모 지사처럼 하는 일이냐"고 언성을 높여 김 시장은 "국감보다 더 중요하다. 그러니 정확하게 말해달라"고 답변해 한때 분위기가 험악했다.

기자소개 김형중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0/22 16:19:55 수정시간 : 2021/10/22 16:19:55
대호지아리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