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존 2개 구간에서 5개 구간으로 확대
  • 긴급차량 우선신호시스템 운영 모습. 사진=대전소방본부 제공
[대전=데일리한국 정예준 기자] 대전소방본부는 22일부터 동부소방서 등 3개 소방서에서 긴급차량 우선신호시스템을 확대 운영한다고 밝혔다.

우선신호시스템은 재난현장 출동시 교차로의 신호를 자동 제어해 교차로를 무정차 통과하는 시스템으로 지난해 8월부터 대덕소방서와 서부소방서에서 2개구간을 운영해왔다.

우선신호시스템 운영 결과 화재현장 7분 도착률은 지난해보다 대덕소방서 9.25%, 서부소방서 3.12% 향상됐으며 도착 소요시간은 각각 35초, 39초가 단축됐다.

이번 확대되는 3개구간은 동부소방서~대종로사거리, 둔산소방서~숭어리샘네거리, 유성소방서~도룡삼거리로 19개 신호에 적용될 예정이다.

대전소방본부 관계자는 “우선신호시스템 확대를 통해 재난현장 골든타임과 출동하는 소방차량의 안전을 확보할 수 있게 되었다”며“앞으로 재난현장 출동시간 단축될 수 있도록 우선신호시스템 확대 등 골든타임 확보에 온 힘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정예준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0/22 15:52:32 수정시간 : 2021/10/22 15:52:32
대호지아리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