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치분권시대, 서구 맞춤형 공유공간 모델 디자인
  • 대전 서구는 20일 구청 장태산실에서 서구 마을넷(대표 임정애)이 수행하고 있는 2021년 시군구 지역혁신협의회 우수과제 ‘마을... 사람과 공간을 잇다’ 사업의 일환으로 권역별 공유공간 역량강화 교육을 실시했다. 사진=대전 서구 제공
[대전=데일리한국 선치영 기자]대전 서구는 20일 구청 장태산실에서 서구 마을넷(대표 임정애)이 수행하고 있는 2021년 시군구 지역혁신협의회 우수과제 ‘마을... 사람과 공간을 잇다’ 사업의 일환으로 권역별 공유공간 역량강화 교육을 실시했다.

이번 교육은 관내 마을공동체 구성원 및 주민 20명을 대상으로 공유공간의 개념 및 운영사례를 바탕으로 하는 기본과정과 권역별(도심권, 원도심권) 특성에 맞는 공유공간 모델을 디자인해보는 심화과정으로 구성됐다.

특히, 이날 교육에는 박상우 대전시 사회적자본지원센터장의 ‘공유공간의 개념’과 공유공간 벌집 이태호 대표의 ‘공유공간 운영사례’를 주제로 진행되었으며 이번 과정은 총 8회 차로 다음 달 1일까지 진행된다.

장종태서구청장은 “공유공간에 대한 지역 주민들의 다양한 수요가 있는 만큼 마을별 특성에 맞는 공간 모델이 필요한 실정”이라며 “이번 우수과제 선정사업을 통하여 주민들의 다양한 욕구를 충족시키는 공유공간을 디자인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전했다.

기자소개 선치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0/20 11:48:53 수정시간 : 2021/10/20 11:48:54
대호지아리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