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남욱 변호사.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한승희 기자] 미국에 체류 중이던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의 핵심 인물 남욱 변호사가 18일 오전 한국에 도착할 예정이다.

난 변호사는 16일 오후(현지시간) 밤 10시12분께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LA) 톰브래들리 국제공항에 도착해 탑승수속을 밟았다.

편한 평상복 차림으로 혼자 공항 청사에 들어온 그는 취재진을 보자 먼저 "죄송하다"고 말했다. 이어 '귀국을 검찰과 조율 했느냐'는 질문에 "그런 건 없다"고 답했다.

남 변호사는 "모든 것은 들어가서 검찰에서 소상하게 말씀드리겠다"고 말한 뒤 탑승 수속 카운터로 향했다.

그는 입국장에 들어가면서 다시 한번 "죄송하다"고 말했다.

남 변호사는 18일 오전 5시(한국시간) 인천공항에 도착할 예정이다.

남 변호사는 귀국 직후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에 출석해 대장동 개발 특혜·로비 의혹에 관해 조사를 받을 예정이다. 그는 이미 대형 로펌을 선임해 검찰 조사에 대비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남 변호사는 최근 언론 인터뷰에서 '350억 로비 비용'에 관해 화천대유에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 지분이 있다고 들었다고 언급하는 등 녹취록 내용과 비슷한 취지의 주장을 한 바 있다.

그는 2014년 이재명 당시 성남시장이 공영개발을 민관 합동 개발로 바꾸면서 김만배 씨와 함께 개발 사업 시행사에 참여했다. 대장동 개발에는 8721만원을 투자해 17억원 가량의 배당금을 받았다.

기자소개 이윤희 기자  한승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0/17 15:13:47 수정시간 : 2021/10/17 15:13: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