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한승희 기자] 서울시는 17일 시내 어린이집에 내린 휴원 명령을 약 3개월 만에 종료하고 18일부터 전면 개원 체제로 전환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시내 어린이집 5074곳이 18일부터 정상 개원한다.

그간 금지됐던 집단 행사와 교육, 원생들의 외부시설 방문은 부모 동의와 방역수칙 준수 하에 제한적으로 허용된다.

앞서 서울시는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시행에 따라 지난 7월 12일 시내 어린이집에 휴원 명령을 내렸다.

시는 "장기간 휴원에 따른 가정 돌봄 피로도를 해소하고, '위드 코로나'에 맞춰 방역과 보육 일상 회복을 병행하기 위해 정상 개원하기로 했다"며 "현행 어린이집의 자율 방역수칙은 유지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기자소개 한승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0/17 15:06:39 수정시간 : 2021/10/17 15:06: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