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한승희 기자] 토요일인 16일은 기온이 떨어져 쌀쌀한 날씨가 이어지겠다

기상청은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남하하면서 전날보다 아침기온은 2~5도 낮겠고 낮 기온도 4~10도 낮아지겠다고 예보했다. 이에 따라 아침 최저기온은 10~18도, 낮 최고기온은 12~20도가 되겠다.

또한 서해안과 제주도에 바람이 5~60km/h(10~16m/s), 순간풍속 70km/h(20m/s) 이상으로 매우 강하게 불겠으며 그 외 지역에서도 바람이 강하게 부는 곳이 있겠다. 기상청은 추위와 강풍에 따른 피해가 우려되니 안전사고에 유의해줄 것을 당부했다.

또한 강원도(강원영서북부 제외)와 충청권, 남부지방(경상권동부 제외)는 오전(06~12시)까지, 경상권동부와 제주도는 오후(12~18시)까지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 기상청은 비가 그친 후 중부지방부터 차차 맑아지겠다고 예보했다.

지역별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11도 △인천 11도 △춘천 13도 △강릉 15도 △대전 14도 △대구 16도 △부산 18도 △전주 15도 △광주 15도 △제주 18도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 12도 △인천 11도 △춘천 15도 △강릉 20도 △대전 15도 △대구 18도 △부산 18도 △전주 15도 △광주 16도 △제주 19도다.

기자소개 한승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0/16 06:00:24 수정시간 : 2021/10/16 0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