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달 12일까지 건축시설, 생활여가, 교통시설 등 7개 분야
  • 다음달 12일까지 실시되는 국가안전대진단 홍보 포스터=경기도제공
[경기=데일리한국 하태호 기자] 경기도는 다음달 12일까지 건축, 생활·여가, 환경·에너지, 교통, 보건복지 등 7개 분야에 대한 ‘국가안전대진단’을 실시한다고 15일 밝혔다.

국가안전대진단은 사회 전반의 안전실태 개선을 위한 재난예방 활동으로 중앙정부와 지방정부, 공공기관, 민간전문가, 국민 등이 함께한다.

점검 대상은 안전 등급 D등급 이하 시설, 30년 이상 된 노후시설, 다중 이용 및 화재 취약시설, 문화재, 산사태 발생지 등 사고 발생 시 인명피해 우려가 큰 위험시설과 최근 사고가 발생한 시설과 비슷한 유형의 시설 등 약 1600개소다.

도는 안전 점검의 실효성을 강화하기 위해 민간전문가를 활용한 민·관 합동점검과 드론 등 첨단기술을 시범 적용할 계획이다. 대진단 기간 중 현장에서 시정 가능한 사항은 즉시 시정조치하고 추가 진단이 필요한 시설은 전문기관에 의뢰해 정밀안전진단을 실시할 계획이다.

이밖에 도민과 함께하는 자율안전점검 문화 확산을 위해 안전신문고 활용 자율점검·신고, 가정용·다중이용시설용 안전점검표 배부 등 홍보를 강화할 예정이다.

기자소개 하태호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0/15 10:55:52 수정시간 : 2021/10/15 10:55: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