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선 국회의원에 朴정부 총리…'포스트 JP'로 불려
혈액암 재발로 투병 중 사망
  • 이완구 전 총리. 사진=충남도 제공
[대전=데일리한국 정예준 기자] 충청 출신의 대표적인 정치인으로 손꼽히던 이완구 전 국무총리가 14일 오전 71세의 나이로 영면에 들었다.

빈소는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으며 조문은 이날 오후 4시부터 가능하다. 발인은 16일, 장지는 충남 청양 비봉면 양사리 선영이다.

이 전 총리는 한때 '포스트 JP'(김종필 전 국무총리)로 불릴 정도로 충청권의 대표 정치인으로 손꼽혔다.

고인은 충남 홍성 출신으로 성균관대 법대를 졸업한 뒤 1974년 행정고시에 합격해 기획재정부의 전신인 경제기획원에서 잠시 근무하다가 치안 분야로 옮겨 최연소(31살) 경찰서장과 충남·북지방경찰청장을 지냈다.

그러다가 1995년 민주자유당에 입당해 15대 총선에서 신한국당으로 충남 청양·홍성에 출마해 당에서 유일하게 충청권에서 당선되면서 주목받았다.

이후 16대 총선에서 자민련 소속으로 재선에 성공했으며 대변인과 원내총무, 사무총장 등 중책을 역임해왔다.

2006년 민선 4기 충남도지사 선거에 한나라당 소속으로 출마해 당선됐으나 2009년 이명박 정부가 세종시 수정안을 추진하는데 반발해 "충남도민의 소망을 지켜내지 못한 정치적 책임을 지겠다"며 지사직에서 전격 사퇴하기도 했다.

중원의 뚝심있는 정치인으로 자리잡은 그에게도 건강악화라는 시련이 다가왔다. 2012년 19대 총선을 통해 국회 입성을 노렸지만 그해 초 다발성 골수종 판정을 받았으며 이후 8개월간 골수이식과 항암치료 끝에 병마를 극복했다.

병마를 극복한 고인은 이듬해 재보궐선거에서 충남 부여·청양에 출마해 77.4%의 득표로 재기에 성공했고 새누리당 원내대표로 선출돼 중앙정치무대에 화려한 복귀를 알리기도 했다.

특히 박근혜 정부에서 두번째 국무총리로 임명돼 40년 공직생활의 정점을 찍고 '충청 대망론'의 주인공으로 급부상했다.

그러나 2015년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의 자살로 불거진 이른바 '성완종 리스트' 사건에 연루됐다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국무총리 임명 70일만에 퇴진했지만 2017년 대법원에서 무죄 판결을 받아 명예를 회복한 후 사실상 정계은퇴했다.

지난해 총선에는 당시 자유한국당에서 적극적으로 출마를 제의해 정계복귀를 하는 것 아니냐는 기대감이 있었지만 "세대교체와 함께 인재 충원의 기회를 열어주는 데 기여하고자 한다"고 불출마를 선언했다.

한편 유족으로는 부인 이백연 씨와 아들 병현·병인 씨가 있다.

기자소개 정예준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0/14 16:56:29 수정시간 : 2021/10/14 16:56: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