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픈캠퍼스, 미래농업 지역인재 양성 역할 톡톡
미래농업 이끌어갈 핵심 인재 오픈캠퍼스 과정 수료자, 진로 탐색 만족도 높아
  • 한국농어촌공사 제공
[전남=데일리한국 봉채영 기자] 한국농어촌공사(사장 김인식)와 광주전남 혁신도시 농업분야 공공기관, 지역 교육청이 협업해 진행한 미래농업 인재 양성을 위한 2021년도 오픈캠퍼스 수료생들의 만족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 오픈캠퍼스는 2019년 대학생을 대상으로 6개 기관 공동주관으로 ‘빛가람 미래농업인재 육성과정’을 신설해 첫해 40명에서 올해 67명까지 수료생이 늘었다.

빛가람미래농업인재육성과정은 광주전남 5개 대학교 3~4학년 재학생이 참여하는 과정으로 수료시 학점이 인정되며, 미래 영농인양성과정은 전남도내 농업계 고교 2~3학년 재학생을 대상으로 각 기관 역량을 활용한 실무중심 교육과 진로 탐색 기회를 제공한다.

이번 오픈캠퍼스 참가자들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 결과, 강의 주제와 내용, 담당 강사의 전문지식, 취업준비 도움에서 모든 응답자가 도움이 됐다*고 답변하며 전체만족도는 5점 만점에 4.6점으로 나타났다.

특히 코로나 19가 지속되면서 취업 준비 등에 어려움을 겪었는데 비대면으로 안전하게 농업관련 정보와 취업 준비를 위한 모의면접 등을 체험해 볼 수 있어서 큰 도움이 됐다는 개별의견이 가장 많았다.

참여 학생들의 만족도가 높게 나타난 만큼 공사는 투입 예산 규모를 늘리고, 앞으로 관련 기관들과 긴밀한 협의를 통해 더 많은 지역 학생들이 교육 참여를 통해 성과를 얻어갈 수 있도록 기간과 대상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김인식 사장은 “지역인재양성은 혁신도시 이전공공기관과 지역이 상생하며 발전하기 위한 공공기관의 사회적 책무인만큼, 공사는 앞으로도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농업분야의 지역 청년인재 양성을 위한 노력을 계속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봉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0/14 15:49:43 수정시간 : 2021/10/14 15:54: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