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산 4회 우수학교 선정 및 2년 연속 교육부장관상 수상
참가 학생 전원(10명), 중소벤처기업부장관상 등 수상
  • 광주시교육청 제공
[광주=데일리한국 봉채영 기자] 광주여상이 제18회 특성화고교생 사장되기 창업대회(Be the CEOs)에서 우수학교로 선정돼 2년 연속 교육부장관상을 수상했다.

29일 광주여상에 따르면 특성화고교생 사장되기 창업대회(Be the CEOs)는 교육부와 중소벤처기업부가 후원하고, (사)한국시민자원봉사회중앙회가 주관한다.

매년 전국 17개 시·도 특성화고·마이스터고 학생들의 우수한 기술, 참신한 아이디어, 창업 아이템 등을 발굴·포상하고, 학생들의 창업의욕을 높이기 위해 개최된다.

광주여상은 우수학교 선정과 더불어 대회에 참가한 광주여상 창업동아리(S.O.S) 소속 학생 10명 모두 수상했다.

광주여상 창업동아리 단장 심민아(2학년) 학생은 개인정보 유출 우려가 있는 택배 송장을 손쉽게 제거할 수 있도록 커터 칼과 잉크 스탬프가 결합된 발명품 ‘PIT’로 특상인 중소벤처기업부장관상을 수상했다.

1학년 박서정 학생은 페인트 롤러 원리를 이용한 간편 방역 아이템 ‘CQM’을 개발해 대상을 수상했다. 2학년 김수정·안강희 학생이 각각 금상, 2학년 서아현·박승아 학생은 각각 은상, 2학년 최수현 학생과 1학년 김나해·오윤정·조은별 학생이 각각 동상을 받았다.

광주여상 김천수 교장은 “광주여상은 학업과 동아리 활동을 통해 비즈쿨 교육, 발명·특허교육, 지식재산 교육을 포함한 학생 맞춤형 교육을 실시해 괄목할 만한 성과를 거두고 있다”며 “앞으로도 학생들이 숨겨진 재능을 펼칠 수 있도록 다양한 교육활동과 진로지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봉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29 10:28:56 수정시간 : 2021/09/29 10:28: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