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책위 "거짓 행정에 책임있는 사과" 법적소송·감사청구 등 예고
  • 24일 순천시 월등면 쓰레기처리장 신축반대 대책위원회는 순천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면 무효화를 주장하고 있다. (사진=정상명 기자)
[순천(전남)=데일리한국 정상명 기자] 전남 순천시 월등면 송치재 일원이 쓰레기처리장 후보지로 선정된 가운데 인근 주민이 시 행정의 절차를 문제 삼아 전면 백지화를 주장했다.

24일 순천시 월등면 쓰레기처리장 신축반대 대책위원회는 순천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쓰레기처리장 입지선정위원회 구성 과정에서 주민대표 선정에 문제가 있다며 전면 무효화할 것"을 주장했다.

이들 대책위는 "관련법은 폐기물처리시설 설치 시 주민대표가 참여하는 입지선정위원회를 설치해 해당 시설의 입지를 선정하도록 하고 있다"며 "월등면 주민은 주민대표를 선정하지 않으면 입지선정위원회가 정상 가동되지 않을 것으로 보고 참여하지 않았다"고 무효를 주장했다.

이어 "이 과정에서 유영갑 시의원(승주·주암·황전·월등)이 주민대표를 선정하지 않으면 불이익이 있을 수 있다며 자발적 참여를 유도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다른 지역 주민대표가 선정되지 않으면 입지선정위원 정족수가 충족되지 않아 위원회 자체가 성립되지 않으므로 무효화된다"며 "순천시는 주민들에게 거짓 행정에 대해 책임 있는 사과를 하고 절차상 하자가 명백히 드러남에 따라 송치재 후보지를 백지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월등면은 전체 농가 중 80% 이상이 복숭아와 매실 등 과실 전업농으로 이뤄져 있다"며 "1년 365일 중 150일 이상이 안개가 끼는 지역으로 환경유해물질이 나오는 소각장 시설이 들어서면 과수에 영향을 미칠 것이다"고 비판했다.

마지막으로 "오는 28일 3차 집회를 예고했으며 송치재 후보지가 철회되지 않으면 법적 소송과 감사원 감사 청구, 국민권익위 제소 등에 나서겠다"고 경고했다.

한편 지난 10일 순천시 폐기물처리시설 입지선정위원회는 쓰레기폐기물장인 클린업환경센터의 최적후보지로 월등 송치를 선정했다.

기자소개 정상명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24 18:29:08 수정시간 : 2021/09/27 09:39: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