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3일 용산구 순천향대학교 부속 서울병원 코로나19 선별검사소에 긴장이 감돌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한승희 기자] 추석 연휴가 끝나자마자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했다.

23일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국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1802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같은 시간에 집계된 1321명보다 481명 많다. 특히 1802명 자체는 오후 6시 집계 기준 최다 기록이다. 직전 최다는 지난달 10일의 1768명이다.

이날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수도권이 1326명(73.6%), 비수도권이 476명(26.4%)이다.

시도별로는 서울 681명, 경기 511명, 인천 134명, 대구 117명, 충남 63명, 충북 49명, 전북 40명, 광주·강원 각 37명, 경북 35명, 경남 34명, 부산 28명, 대전 10명, 전남 9명, 울산·제주 각 8명, 세종 1명이다.

전국 17개 시도 모두 확진자가 나왔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아직 시간이 남은 만큼 24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많으면 2100∼2200명대를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국내 코로나19 사태 이후 최다 기록은 2221명이다.

전날에는 오후 6시 이후 395명 늘어 최종 1716명으로 마감됐다.

기자소개 한승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23 19:54:45 수정시간 : 2021/09/23 19:54: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