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추석 연휴 둘째 날인 19일 오후 설악산 능선에 붉은 단풍이 만개해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한승희 기자] 월요일이자 추석 연휴 셋째 날인 20일은 전국이 대체로 맑다가 오후부터 구름이 많아질 전망이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아침 최저기온은 14∼21도, 낮 최고기온은 24∼29도를 보이겠다. 미세먼지 농도는 대기 확산이 원활해 전 권역에서 '좋음' 수준을 나타내겠다.

새벽부터 아침 사이 내륙을 중심으로 짙은 안개가 끼는 곳이 있고, 밤부터 충남 서해안에는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겠다.

서해중부 해상과 서해남부 북쪽 먼바다에는 바람이 강하게 불고 물결도 매우 높게 일 전망이다.

바다 물결은 동해 앞바다에서 0.5∼2.0m, 서해 앞바다에서 0.5∼3.5m, 남해 앞바다에서 0.5∼1.5m고, 안쪽 먼바다(해안선에서 약 200㎞ 내의 먼바다)의 파고는 동해 1.0∼2.0m, 서해 1.0∼4.0m, 남해 0.5∼2.0m로 예보됐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20 01:00:15 수정시간 : 2021/09/20 01:00: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