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가위 맞아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운 상인 격려, 전통시장 이용 독려
  • 16일 성환이화시장을 찾은 박상돈 천안시장이 시민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사진=고은정 기자
[천안(충남)=데일리한국 고은정 기자] 박상돈 천안시장이 추석을 앞두고 16일 관내 전통시장을 찾아 전통시장 이용을 홍보하고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인들을 격려했다.

박 시장은 이날 성환이화시장, 병천시장을 방문한 박 시장은 전통시장을 찾은 시민과 인사를 나누며 시장 이용을 독려했다.

소비 촉진 및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해 직접 시장 내에서 과일, 송편 등을 구입하는 장보기 운동도 펼쳤다.

또 시장 내 개별점포를 방문해 상인의 애로사항을 경청 및 수렴하며 어려운 여건에도 전통시장을 지키는 상인에게 따뜻한 격려와 감사의 메시지를 전했다.

박 시장은 “그동안 어려움을 견뎌 내 주신 상인분들에게 감사의 뜻을 표하며 시에서는 지역골목경제 활성화를 위한 지원에 적극 노력하겠다"며 "현재의 위기를 극복해 나갈 수 있도록 모두가 방역수칙 준수는 물론 천안사랑카드를 활용한 전통시장 이용 등 지역경제 살리기에 동참해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천안시는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해 화재알림시설 설치사업 등 시설현대화 사업을 추진했다.

올해 추석 전 전통시장을 대상으로 소방안전, 전기, 코로나 방역 분야 등의 점검을 완료해 시민이 안심하고 방문하는 전통시장 환경을 조성해 나가고 있다.

기자소개 고은정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17 08:55:46 수정시간 : 2021/09/17 08:55: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