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인 시위하는 정재현 상주시의장. 사진=김철희 기자
[상주(경북)=데일리한국 김철희 기자] 17일 오전 8시부터 정재현 경북 상주시의회 의장이 세종시 한국개발연구원(KDI) 본사 앞에서 문경~상주~김천을 잇는 중부내륙고속철도의 조속한 예타 통과를 위해 릴레이 시위를 이어가고 있다. 정 의장은 "중부내륙고속철도 예타 통과 안될 이유 없다. 시민들의 한결같은 염원이자 상주의 살길"이라고 강조했다.

기자소개 김철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17 08:54:45 수정시간 : 2021/09/17 09:21: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