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20대 마약사범 무려 191% 늘어
  • 박완주 의원(더불어민주당.충남 천안을).사진=데일리한국DB
[천안(충남)=데일리한국 고은정 기자]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박완주 정책위의장(천안을·3선)은 15일 코로나19의 여파가 마약 거래 현장에까지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보면 지난 2016년 검거된 마약사범의 수는 8853명에서 2020년 1만2209명으로 약 38%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이같이 말했다.

이어 "또 경찰청 자료에 따르면 인터넷과 SNS에서 활동한 마약사범은 지난 2016년 1120명에서 2020년 2608명으로 133% 증가했다"며 "이는 코로나 19의 여파가 마약 거래 현장에까지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특히 부정적 영향은 온라인 접근성이 용이한 10~20대까지 끼친 것으로 드러났다.

10대 마약사범의 경우 지난 2016년 81명에 불과했지만 2020년 241명으로 191% 늘었고 20대 마약사범은 2016년 1327명에서 2020년 3211명으로 무려 141% 급증한 것으로 확인됐다.

박완주 정책위의장은 “코로나 19가 길어지면서 비대면 마약 거래 형태가 많아졌으며 10~20대가 마약에 쉽게 접근하게 됐다”며“10대·20대 마약사범의 조기 근절을 위해 마약의 유해성을 홍보하고 아울러 실효성 있는 마약 예방 교육을 시행해야 한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고은정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15 15:58:36 수정시간 : 2021/09/15 15:58: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