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표고버섯 배지 생산자 백남훈씨가 산림경영지도원들에게 표고버섯 배지 생산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은재원 기자
[경주(경북)=데일리한국 은재원 기자] 경북 경주산림조합은 최근 표고버섯 배지(톱밥을 비닐봉지에 넣어 재배하는 방법) 생산 임가를 찾아 산림경영지도 및 특화품목지도 활동을 펼쳤다고 밝혔다.

산림경영지도원들은 재배자와 함께 재배시설을 살펴보고 임가의 애로사항을 청취하는 등 산림경영컨설팅을 실시했다.

지도원들은 15일 "재배 및 유통 관련 정보를 공유하고 코로나 사태로 인한 임가의 노동력 수급 어려움과 로컬푸드 직매장 납품 방안을 협의하는 등 임가의 애로사항 개선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경주산림조합은 사유림 경영 활성화를 위해 산림경영지도 및 특화품목전문지도 활동을 하고 있으며 산주 및 임업인에게 산림경영계획 대행작성 및 농업(임업)경영체 등록 등의 편의를 제공하고 있다.

기자소개 은재원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15 14:20:02 수정시간 : 2021/09/15 14:20: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