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초 8병상 개소 예정
  • 코로나19 음압 중환자치료병상 모습. 사진=충남대병원 제공
[대전=데일리한국 이영호 기자] 충남대병원은 ‘중증환자 긴급치료병상 지원사업’ 공모에 선정돼 중환자치료병상 8개를 10월 초 개소 예정이다.

이번에 개소하는 중환자치료병상은 음압 중환자병실로 인공호흡기(ventilator), 인공심폐기(ECMO), 지속적신대체요법 투석기(CRRT) 등 위중증환자치료를 위한 시설 및 장비, 인력 등으로 구축되며 전체 1인실로 실간 2.5Pa 이상 차압이 유지되는 음압설비와 시간당 6회 이상의 급배기가 가능한 전용 공조설비를 갖춰진다.

또한 자동제어를 통해 전체 출입문에 인터락 시스템 및 출입통제시스템이 설치된다.

아울러 최근 비수도권 코로나19 추가병상확보 행정명령이 시행됨에 따라 기존 준중증환자병상을 신속하게 중증환자치료병상으로 전환하는 등 추석 연휴을 앞두고 코로나19 재확산세가 우려되는 상황에서 병상확보를 위해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대전시와 긴밀한 협조로 대응하고 있다.

충남대병원은 메르스 사태 등을 거치며 평상시 신종감염병훈련 및 지침 마련,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 확충 등을 통해 신종감염병에 대한 만반의 준비를 해 왔으며 코로나19 초기부터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 운영뿐 아니라 별도의 선별진료소 운영, 폐렴·발열 등 의심환자 병동을 구축했다.

충남대병원은 또 직원 및 내원객 손위생 및 마스크 착용 강화, 출입통제소 운영, 방문객 관리, 환자 및 보호자 입원전수 검사 시행을 위한 워킹스루 검사소 운영 등 전 직원이 합심해 지속적인 코로나19 원내 감염예방에도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윤환중 원장은 15일 “백신 접종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는 상황에서 추석 연휴가 코로나19 재확산세의 계기가 되지 않을까 우려된다”며 “충남대병원은 예상되는 위드 코로나 시대를 준비하고, 코로나19가 종식될 때까지 긴장을 놓지 않고 대응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이영호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15 14:16:31 수정시간 : 2021/09/15 14:16: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