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대전시당 4만7000여명 입당…지난 지방선거 2만3000명의 2배
공천 좌우할 권리당원 확보로 치열한 당내 경쟁 예상
  • 더불어민주당 로고. 사진=민주당대전시당 제공
[대전=데일리한국 선치영 기자]내년 3월과 6월에 각각 펼쳐질 대통령 선거와 지방선거를 앞두고 더불어 민주당 대전시당 권리당원 모집에 입당원서가 폭발적으로 쇄도해 역대 최고를 기록했다.

민주당 대전시당은 지난달 31일 권리당원 모집을 마감한 결과 4만7000여장의 입당원서가 접수된 것으로 집계됐다고 15일 밝혔다.

대전시당 권리당원은 2018년 지방선거 2만3000여명, 2020년 국회의원선거 2만6000여명으로 꾸준하게 증가했다. 이번에 모집된 4만7000여명은 2018년보다 2배가량 증가한 수치다.

더불어민주당 광역·기초단체장 후보는 권리당원 50%와 일반국민 50% 투표, 지방의원은 해당 선거구의 권리당원 100% 투표로 진행돼 당내 경선에서 권리당원이 차지하는 비중은 절대적이다.

출마예정자들이 권리당원 확보를 위해 경쟁적으로 입당원서 모집에 나선 것 뿐 아니라 내년 대통령 선거 결과에 따라 선거지형이 급격하게 변할 수 있는 변수 등 모든 경우의 수를 고려, 당원 모집에 나선 것도 당원 증가에 작용했다.

또 3선 연임 제한으로 출마할 수 없게 된 박용갑 중구청장, 대전시장 출마 가능성을 열어놓고 있는 장종태 서구청장 등 공석이 예상되는 기초자치단체장에 후보군들이 몰리는 것도 권리당원 증가에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

현역이 불출마하는 기초자치단체장 선거는 연쇄 반응을 일으켜 시의원에서 구청장, 구의원에서 시의원으로 체급을 업그레이드하려는 출마예정자들의 경쟁이 본격화 되면서 역대 최고인 4만7000명 권리당원 모집에 힘을 보탰다고 대전시당은 분석했다.

민주당 관계자는 “출마예정자들의 증가와 체급을 올리려는 시·구의원들의 영향으로 권리당원이 큰 폭으로 증가, 어느 때 보다 치열한 당내 경선을 예고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8월31일까지 입당한 당원 가운데 경선 투표권이 부여되는 권리당원 입당 후 6회 이상 당비를 납부해야 민주당 후보 선출 등 권리당원으로서의 역할을 할 수 있게 된다.

기자소개 선치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15 14:13:12 수정시간 : 2021/09/15 14:15: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