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민과 귀성객 안전 중점… 7개 분야 27개 세부 대책 마련
추석 연휴 종합상황실 운영, 주민 불편사항 적극 해소
  • 구례군청 전경
[구례(전남)=데일리한국 손중기 기자] 전남 구례군은 코로나19 대응 방역과 주민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추석 연휴 종합대책을 추진한다.

15일 군에 따르면 추석 연휴가 코로나19의 재확산과 새로운 유행을 촉발할 위험성이 높은 상황임을 감안해 방역 강화와 더불어 빈틈없는 진료체계를 구축해 군민이 안심하고 연휴를 보낼 수 있도록 지원할 방침이다.

연휴기간 동안 종합상황실 총괄반을 중심으로 재난재해, 교통, 보건의료, 상수도 급수대책반 등 7개 분야로 상황반을 구성해 각종 비상상황에 신속 대응하고 주민 불편사항을 적극적으로 해소할 계획이다.

먼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연휴에도 해외입국자, 접촉자와 같은 자가격리자는 24시간 집중 모니터링하고 코로나19 검사를 위한 보건의료원 선별진료소는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구례병원 선별진료소는 24시간 운영하여 촘촘한 방역체계를 구축한다.

연휴에 발생하는 생활쓰레기를 적기에 수거하기 위해 기동청소반을 운영하며 추석맞이 대청소를 실시해 쾌적한 명절 분위기 조성에도 적극 나선다는 방침이다.

코로나19 장기화 속에서도 나눔의 문화를 확산하기 위해 소외 계층 위문을 실시한다. 사회복지시설 6개소 및 어려운 주민 3200여 명에게 희망 물품을 전달해 연휴 분위기 조성에 앞장선다는 계획이다.

김순호 군수는 “추석 연휴 종합대책 추진을 통해 코로나19로부터 모두가 안전하고, 마음은 따뜻한 연휴를 보낼 수 있도록 행정력을 집중하겠다”며 “추석 연휴 기간 동안 가족·친지 간 모임과 이동을 자제하고 가족들이 생활하는 공간에서도 가급적 마스크를 착용하는 등 방역수칙을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구례군은 지난 13일 구례5일시장에서 ‘코로나19 대응 안전한 추석보내기 캠페인’을 실시했다.

기자소개 손중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15 13:16:54 수정시간 : 2021/09/15 13:16: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