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완도군 제공
[완도(전남)=데일리한국 이제건 기자] 전남 완도군(군수 신우철)은 추석 명절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다 함께 멈춤 운동’의 일환으로 올해도 벌초 대행 서비스를 추진했다고 밝혔다.

완도군과 업무협약을 맺은 완도군 산림조합에 따르면 작업단 20여 명을 3개 조로 편성해 지난 13일 벌초를 마쳤다. 올해는 지난해 대비 66% 증가한 1320기가 접수됐다.

벌초가 끝난 후에는 깔끔하게 정돈된 묘지와 헌화, 헌주 등의 사진을 신청인에게 문자로 전송하여 큰 호응을 얻었다.

신우철 완도군수는 “지난해보다 벌초 대행 서비스를 많이 신청했다는 것은 ‘다 함께 멈춤 운동’에 동참하고자 하는 분들이 그만큼 늘었다는 뜻이다”면서 “추석 명절에 가족을 만나지 못해 아쉽겠지만 모두의 안전을 위해 귀성·역귀성 자제와 방역 수칙 준수에 적극 동참해 줄 것”을 거듭 당부했다.

기자소개 이제건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15 13:15:05 수정시간 : 2021/09/15 13:15: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