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사업비 52억원 투입
  • Green-사벌 행복드림촌 구상도. 사진=상주시 제공
[상주(경북)=데일리한국 김철희 기자] 경북농업기술원 이전과 스마트팜 혁신밸리 건설사업이 진행 중인 상주시 사벌국면에 주거 플랫폼이 구축된다.

상주시는 국토교통부가 추진하는 지역수요맞춤지원 공모사업에 'Green-사벌 행복드림촌 조성사업'을 응모해 2일 최종 선정됐다.

사벌국면 엄암리에 총사업비 52억원을 들여 주민 문화 복지시설인 행복드림센터와 다목적 주민화합 공간인 행복마당, 주차장 등 생활 사회간접자본(SOC)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Green-사벌 행복드림촌'은 경북도 농업기술원, 스마트팜 혁신밸리 종사자와 함께 사벌국면 주민들의 생활 중심 공간 역할을 할 전망이다.

특히 스마트팜 혁신밸리에 농촌보금자리주택도 건립될 예정으로, 주민과 첨단 농업시설 종사자들의 수요에 대응하는 융·복합 생활SOC 역할을 톡톡히 할 것으로 기대히고 있다.

기자소개 김철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8/02 18:58:29 수정시간 : 2021/08/02 18:58: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