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신 산학연협의체 중심으로 자동차부품산업 혁신성장 기반 구축
  • 30일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청은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 내 자동차 부품산업의 혁신성장을 지원하기 위한 산학연협의체 구성 업무협약을 체결했다.사진=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청 제공
[부산=데일리한국 양준모 기자]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청(경자청)은 30일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 내 자동차 부품산업의 혁신성장을 지원하기 위한 산학연협의체(협의체) 구성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식에는 경자청과 부산자동차부품공업협동조합, 부산테크노파크, 부산디자인센터, 한국기계연구원 부산기계기술연구센터, LSTME부산, 동명대학교 산학협력단 관계자가 참석했다.

협약체결은 ‘개발·외투유치’에서 ‘혁신성장’ 중심으로 정부 경제자유구역 정책 패러다임이 변화함에 따라 혁신성장 선도사업 발굴을 속도감 있게 추진하기 위해 경자청이 개청 이래 최초로 협의체 구성·제안해 이루어졌다

협의체는 투자유치, 기업지원, 혁신지원 기관 간 상호협력 방안을 모색하고 비즈니스, 교육훈련, 네트워크 등 혁신성장 지원체계도 마련할 방침이다.

경자청은 연말 공모 예정인 산업통상자원부의 경제자유구역 혁신 생태계 조성 사업에 협의체를 중심으로 참여해 혁신클러스터 기반조성 사업과 기업 비즈니스 역량 강화 사업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하승철 경자청장은 “이번에 발족한 협의체를 중심으로 경자청 구역 내 자동차 부품 기업의 미래차 부품 생태계 진입 지원이라는 정책목표를 가지고 산·학·연 협력 사업을 발굴하고 구성원 간 네트워킹 활성화를 꾀하는 등 협력체계를 견고하게 운영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기자소개 양준모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7/30 19:10:30 수정시간 : 2021/07/30 19:10: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