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력거래소 전경
[전남=데일리한국 봉채영 기자] 전력거래소(이사장 정동희)는 지난 12일 인권경영위원회를 개최하여 인권경영 추진계획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올해에는 인권경영 범위를 협력회사까지 확산하기 위하여 ▲인권경영 이행체계 개선 ▲인권존중 문화 정착 ▲예방적 인권 개선활동을 중점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우선 인권경영 이행체계 개선을 위해 협력회사의 인권리스크 예방 체계구축 인권보호 실무조직 운영, 인권침해 구제위원회 정비, 매뉴얼화를 추진한다.

인권존중 문화 정착을 위해 인권교육 강화, 직원 및 협력회사 직원 대상 인권증진 캠페인을 실시한다. 이와 함께 예방적 인권 개선을 위해 인권침해 구제절차 점검, 찾아가는 인권상담서비스 등을 시행한다.

특히 인권존중 문화 확산을 위해 지난 19~23일까지 직원뿐만 아니라, 자회사 및 상주 협력회사 직원까지 참여하는 인권·청렴·성희롱 예방 캠페인을 실시했다.

이번 행사는 인권, 성희롱·성폭력, 청렴에 대한 이해도 제고를 통해 인권침해를 예방하고, 상호 존중하는 조직문화를 구현하기 위하여 추진됐다.

주요 행사내용은 인권퀴즈, 영화감상문 공모전, 포스터 전시회, 찾아가는 인권상담 서비스, 인권경영 인식도 설문조사 등이 있다.

이런 다양한 이벤트를 통해 사내 임직원뿐만 아니라 협력업체의 많은 호응을 이끌어 냈다.

전력거래소는 인권경영 확산을 위한 추진과제를 지속적으로 이행해나가며 선도적 인권경영을 실현할 방침이다.

기자소개 봉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7/23 17:43:03 수정시간 : 2021/07/23 17:43: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