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한승희 기자] 경찰이 경쟁사의 영업비밀을 빼돌린 혐의로 GS그룹 계열사 삼양인터내셔날 사옥 등을 압수수색했다.

11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경찰청 안보수사과는 전날 서울 종로구에 있는 삼양인터내셔날 사옥에 수사관을 보내 관련 자료를 확보했다. 압수수색은 세스코 전 직원 A씨의 강동구 자택에서도 동시에 진행됐다.

삼양인터내셔날은 지난 2015년부터 환경 전문 브랜드 휴엔케어를 설립해 운영하고 있다. 경쟁사인 세스코 전 직원을 통해 영업비밀을 탈취한 혐의(부정경쟁 방지 및 영업비밀 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을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기자소개 한승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6/11 10:59:23 수정시간 : 2021/06/11 10:59:23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