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독립운동기념관 MOU 후속 사업으로 조사 연구 시작
  • 예천박물관 전경. 사진=예천군 제공
[예천(경북)=데일리한국 김철희 기자] 경북 예천군은 예천박물관과 경북독립운동기념관 MOU 후속 사업으로 예천 지역 독립운동 조사 연구와 독립유공자 발굴을 시작한다고 11일 밝혔다.

양 기관은 가장 먼저 예천 지역 3.1운동과 관련된 독립유공자 발굴을 진행하기로 협의했다. 1919년 3월28일 예천군 호명면 원곡리에서 벌어진 만세운동을 시작으로 독립유공자 발굴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또 보물 제1008호로 지정된 '예천 맛질 박씨가 일기(저상일월)' 공동 번역 사업을 통한 지역 독립 운동 연구와 정체성 자긍심 고취를 위한 사업들을 진행할 예정이다.

예천 애국지사들은 호명면 오천시장과 원곡리, 용문면 상금곡리, 용궁면 용궁공립보통학교, 은풍면 은산시장, 풍양면 우망리 등 6곳에서 독립을 위한 열망과 의지를 불태웠다.

지금까지 독립유공자 중 포상자(건국훈장 및 표창)는 104명으로 이 중에서 3.1운동과 관련된 포상자는 30명이다.

기자소개 김철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6/11 07:10:26 수정시간 : 2021/06/11 07:10:26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