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북도의회 예결특위 모습. 사진=경북도의회 제공
[안동(경북)=데일리한국 김철희 기자] 경북도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는 4일 경상북도지사와 경상북도교육감이 제출한 2021년도 제1회 추가경정 세입·세출예산안에 대한 심사를 모두 마치고,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원안 가결했다.

올해 경상북도 일반 및 특별회계 제1회 추가경정 세입·세출예산안은 11조2063억원으로 기정예산 10조6548억원보다 5515억원(5.2%)이 증액됐다.

또 경상북도교육비특별회계 제1회 추가경정 세입·세출예산안은 4조6346억원으로 기정예산 4조 4057억원보다 2289억원(5.2%)이 증액됐다.

이틀간 이어진 추경예산안 심사에서는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경제 회복과 학생안전 확보와 학교교육 정상화를 위한 환경조성에 중점을 두고 예결위원들의 질의가 이어졌다.

최병준 위원장(경주)은 "이번 추경예산은 코로나 극복과 취약계층 지원 및 민생 기 살리기, 학교교육 정상화에 중점을 두고 편성된 만큼 추경예산 편성의 효과가 극대화 될 수 있도록 예산집행 등 사업관리에 철저를 기해 달라"고 강조했다.

기자소개 김철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04 17:56:23 수정시간 : 2021/05/04 17:56:23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