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이재용 석방 50만 내외 군민 명의도용 국민청원에 사과와 사퇴 촉구
[하동(경남)=데일리한국 하태훈 기자] 4일 경남 하동군청에서 하동군의 더불어민주당과 일부 사회단체들이 지난 4월23일 윤상기 하동군수와 박성곤 군의회 의장이 대표로 발의한 국민청원에 강력히 항의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들은 "군수와 의장이 마치 군민을 백성으로 거느린 제왕이라도 된 양 50만 내외군민의 명의로 이재용의 특별사면을 요구하는 국민청원 게시물을 올렸다"며 사과와 함께 의장직 사퇴를 요구했다.

선언문을 낭독한 서동선 더불어민주당 하동연락소장은 "하동군이 아니라 삼성군이 된 것 같다"며 "아부성 발언으로 가득찬 청원서를 보며 이재용에 대한 충성 맹세문을 보는 것 같아 얼굴이 화끈거렸다"고 말했다.

갈사·대송산단, 양수발전소, 산악열차 등을 '독단적'인 행정으로 군민들의 반발을 불러일으킨 윤상기 군수와 견제와 감시라는 의회 본연의 역할은 내팽개친 채 군수의 거수기 역할만 하는 박성곤 군의회 의장은 이번 사태에 대해 철저히 반성하고 군민들에게 공개적으로 사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하동군민의 뜻을 왜곡한 청원의 즉각 철회와 하동군민의 명의를 도용한 행위에 대해 즉각 사과하고 지방의회 본연의 기능을 스스로 포기한 박성곤 의장의 즉각 사퇴를 촉구했다.

한편 지난 4월23일 청와대 국민청원에 하동군수 윤상기, 하동군의회 의장 박성곤 , 50만 내외 하동군민 일동을 청원인으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특별사면을 위한 청원서가 게시돼 논란을 야기했다.

기자소개 데일리한국 하태훈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04 15:26:32 수정시간 : 2021/05/04 15:26:32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