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고흥군은 군 청사와 도화면사무소를 일시 폐쇄하고 방역소독을 마쳤으며 접촉자 1142명에 대한 진단검사를 했다. 그 결과 이틀 동안 총 15명이 확진판정을 받았다. 고흥 동초등학교와 박지성 공설운동장, 도화면사무소에 임시선별검사소를 설치하고 고흥읍과 도화면 주민 전수검사를 진행 중이다.
[전남=데일리한국 정상명 기자]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3일 고흥군 재난상황실을 찾아 코로나19 대응상황을 점검하고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이날 현장방문은 지난 2일부터 고흥에서 15명의 확진자가 잇따라 발생해 지역감염 확산이 우려된데 따른 것이다.

김 지사는 현장에서 “감염원을 찾기 위해 긴급히 임시선별검사소를 설치해 전수검사를 추진하는 것은 고흥군에서 잘 대응하고 있는 것”이라며 “도에서도 모든 행정력을 동원해 코로나19 확산세를 꺾고, 도민들께서 하루빨리 일상으로 돌아가도록 전폭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정상명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04 14:28:19 수정시간 : 2021/05/04 14:28:19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