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전라남도교육청 제공
[전남=데일리한국 정상명 기자] 전라남도교육청이 학원 및 교습소를 통한 코로나19 감염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학원연합회측과 방역 강화를 위한 협력에 나섰다.

4일 전남교육청에 따르면 최근 무증상 및 불법 개인과외교습으로 인한 코로나19 감염이 늘어나며 교육가족과 도민들의 불안감을 키우고 있다.

이에 전남교육청은 방역 사각지대인 개인교습자의 불법교습 근절을 위해 불법과외 집중단속 기간을 운영하고 선제적 진단검사에 나서는 등 학원연합회와 협력해 감염 차단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지난 3일에는 이기봉 부교육감이 무안군 남악 소재 학원을 방문해 방역수칙 및 확산방지를 당부한 뒤 인근 무안행복초등학교에서 (사)학원총연합회전라남도지회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관계자 협의회를 가졌다.

전남교육청과 학원관계자들은 이날 협의회에서 △PCR 선제검사 및 결과 취합 협조 △학원자율정화위원회 및 학원 자율방역단 운영 활성화 △자가진단앱 자발적 참여 권장 △방역수칙 준수 강화 △불법과외 근절 방안 등을 집중 논의했다.

전남교육청은 11일까지 학교·학원 방역집중기간을 운영하며 사회적 거리두기 방역수칙 준수와 자발적인 PCR 검사 등을 적극 권장하기로 했다. 특히 3일부터 28일까지 3주간을 ‘불법 사교육 근절 집중 단속기간’으로 정해 운영한다는 방침이다.

기자소개 정상명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04 14:25:31 수정시간 : 2021/05/04 14:25:31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