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곽상욱(오른쪽) 오산시장이 제1호 골목형 상점가 지정서를 관계자에게 전달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오산시청 제공
[오산(경기)=데일리한국 심재용 기자] 오산시는 4일 침체돼 가는 원도심 상권을 되살리기 위해 ‘오산 원동 상점가’를 제1호 골목형 상점가로 지정하고 지정서를 전달했다.

오산 원동 상점가는 시민의 추억을 간직한 오산 대표 원도심 상권이다. 이번 골목형 상점가로 지정된 구역은 오산 아름다로(옛 문화의거리) 동쪽 입구~복개천에 이르는 구간이다.

골목형 상점가는 소상공인이 운영하는 점포가 2000㎡ 이내 면적에 30개 이상 밀집해 있는 구역을 대상으로 상인조직의 신청을 받아 지정하는 것이다. 골목형 상점가에 지정될 경우 경영환경 및 시설 개선 사업 등 국·도비 지원사업에 참여할 수 있다.

시는 골목형 상점가 지정을 통해 유통환경의 변화, 상권 노후화 등에 따라 급속히 침체된 원도심 상권에 다시금 활기를 불어넣고, 지속적인 지원체계를 마련할 계획이다.

곽상욱 오산시장은 “골목형 상점가 1호 지정으로 골목상권 활성화의 첫걸음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코로나19 장기화로 더욱 어려워진 지역상권이 다시 살아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 사업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심재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04 13:50:15 수정시간 : 2021/05/04 13:50:15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