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농어가 보편 지원, 총 9억 지급…신청 즉시 화순사랑상품권으로 지급
  • 화순군 제공
[화순(전남)=데일리한국 봉채영 기자] 화순군(군수 구충곤)이 12일부터 전체 농어가에 '화순군 농어민 재난지원금'을 지급한다.

화순군은 소규모·5개 분야 농가를 선별 지원하는 정부의 4차 재난지원금과 별도로 전체 농어가에 농어민 재난지원금을 가구당 10만원씩 지급한다.

4월 1일 현재 화순군에 주민등록을 두고 농업경영정보를 등록한 농어가 중 2020년 공익직불금 또는 2021년 농어민 공익수당을 받은 농어가가 대상이다. 군은 대상 농어가를 9000농어가로 예상하고 군비 9억 원을 마련했다.

군은 코로나19 장기화 등으로 생산량 감소, 소비 위축, 소득 감소 등 농어가의 경제적 피해가 커지고 있어 보편 지원이 필요하다고 판단해 군 자체적으로 농어민 재난지원금을 지급하기로 했다.

해당 농어가는 12일부터 30일까지 공익직불금이나 농어민 공익수당을 지급받았던 읍·면 행정복지센터에 신분증을 지참해 방문, 신청하면 된다. 위임장과 대리인 신분증을 지참해 대리 신청을 할 수도 있다.

화순군 농어민 재난지원금은 신청과 동시에 화순사랑상품권으로 지급된다. 군은 해당 농어가가 신청하면, 현장에서 지급하도록 미리 '지급 대상자 명단'을 작성해 읍·면 행정복지센터 신청 창구에 배치할 예정이다. 2021년 농어민 공익수당 2차 신청자는 대상자 확정 후 추가 지급할 예정이다.

공익직불금 또는 농어민 공익수당을 받은 후 사망했거나 4월 1일 현재 화순군에 주민등록이 되어 있지 않고 농업경영정보를 등록하지 않은 농어가는 지급 대상에서 제외된다.

기자소개 봉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09 11:27:58 수정시간 : 2021/04/09 11:27:58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