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제공=장흥군
[장흥(전남)=데일리한국 방석정 기자]전남 장흥군(군수 정종순)은 전남도가 주관하는 '2020년 지방세 징수율 올리기' 평가에서 ‘최우수군’으로 선정됐다.

지난해는 코로나19로 인한 경기 침체로 지역 경제가 어려운 여건임에도 불구하고, 장흥군은 지방세 386억 원을 부과해 97.7%인 377억 원을 징수했다.

전라남도 징수 목표액의 96.3%보다 1.4%를 초과 달성함으로써 군민 위상 제고는 물론 지방재정 확보에도 크게 기여했다.

장흥군은 그동안 지방세 징수 목표액을 달성하기 위해 납세 의무자에게 카카오톡 알림 메시지 등 각종 SNS를 활용하여 체납 관련 정보를 제공함으로써 자발적인 지방세 납부를 최대한 유도했다.

또한 고질적인 상습 체납자에 대한 은닉재산 추적 및 부동산·예금 압류, 체납차량 번호판 영치, 관허사업 제한 등을 통해 체납액 징수 활동에 총력을 기울여 왔다.

정종순 장흥군수는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운 경제 여건 속에서도 지방세를 성실히 납부해 주신 군민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며 “앞으로도 조세정의 실현 및 맞춤형 징수 활동으로 군민에게 신뢰 받는 세정 업무를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방석정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09 11:21:22 수정시간 : 2021/04/09 11:21:22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