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예천박물관. 사진=예천군
[예천(경북)=데일리한국 채봉완 기자] 경북 예천박물관은 9일 독도박물관과 함께하는 공동기획전 ‘충효의 고장 예천(醴泉), 독도(獨島)를 만나다’ 연계교육프로그램 독도 특강을 열었다.

특강은 4월23일, 5월7일, 5월14일 등 4차례에 걸쳐 진행된다. 독도에 대한 올바른 이해와 정보를 전달함으로써 바람직한 국가관 형성을 위해 마련됐다.

독도 특강이 진행되는 주 금요일과 토요일에는 독도재단 독도 홍보 버스를 이용해 독도 VR체험과 포토존을 함께 운영하는 등 관람객들이 직접 독도에 가지 않아도 독도를 느낄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예천박물관은 유치부 대상 ‘예천박물관에서 만나는 열 두 동물 이야기’, 초등학생 대상 ‘덩실덩실 예천청단놀음’, 중·고등학생 대상 자유학기제 연계 진로체험교실 ‘오늘부터 큐레이터!’와 ‘천년의 기다림, 예천 개심사지 오층석탑’, 성인 대상 ‘나라사랑·예천학 아카데미’ 등 프로그램을 개설해 다양한 교육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기자소개 채봉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09 10:36:12 수정시간 : 2021/04/09 10:36:12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