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언한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입원 치료가 길어짐에 따라 구치소 복귀가 연기됐다.

8일 법조계에 따르면 이 부회장의 충수염 수술을 담당한 삼성서울병원 의료진은 지난달 19일 수술 후 3주간 입원 치료가 필요하다는 진단을 내렸다.

이 부회장은 당초 오는 9일 구치소로 복귀할 예정이었다.

서울구치소는 의료진의 의견을 받아들여 일단 다음주까지 치료 경과를 지켜보기로 했다. 이후 구치소 복귀 시점을 다시 논의한다.

서울구치소에서 수감 중이던 이 부회장은 지난달 19일 충수가 터져 입원했다. 이물질이 복막 안으로 확산되는 과정에서 대장 일부가 괴사해 대장 절제수술을 받았다.

이 부회장은 지난 1월 국정 농단 사건 파기환송심에서 징역 2년 6개월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됐다.

기자소개 김언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08 17:48:22 수정시간 : 2021/04/08 17:48:22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