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책·시요일 서비스 등 전자도서관 서비스
한달 최대 6권까지 서점서 빌려보는 ‘희망도서 바로대출서비스’
원하는 도서관에서 대여하는 상호대차서비스
  • 광주시청
[광주=데일리한국 봉채영 기자] 광주광역시립도서관은 정회원을 대상으로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한다.

먼저,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서비스를 대폭 확대한 전자도서관서비스다. 기존 전자도서관은 소장형 전자책 1만8000종, 오디오북 123종을 제공했다.

올해부터는 전자 자료를 확충하고, 밀리의 서재(7만5000종), yes24(1만종), 교보문고(5만2000종) 등 구독형 전자책과 이용자에게 맞는 시를 큐레이션하는 ‘시요일 서비스’를 추가로 제공하고 있다.

보고 싶은 책을 홈페이지에서 신청하면 한달에 최대 6권까지 가까운 지역서점(13개소)에서 빠르고 편리하게 빌려볼 수 있는 희망도서 바로대출서비스도 운영하고 있다.

지난해 2월 첫 시행 후 8개월간 2600여 명이 신청해 5000여권을 이용했다. 올해도 3월말 현재 1300여명이 신청하는 등 호응을 얻고 있다.

상호대차서비스를 이용하면 지역 내 다른 도서관에 있는 도서를 내가 원하는 도서관에서 빌릴 수 있다.

지난해 시범운영을 거쳐 현재 ▲시립 무등, 사직, 산수 ▲서구 서구공공, 생태, 상록 ▲북구 일곡, 운암, 양산 등 9개 공공도서관에서 시행 중이며, 지난해 455건, 올해는 1분기에만 480여 건이 이용했다.

이외에도 ▲광주 이외 지역의 도서관에 있는 책을 볼 수 있는 책바다서비스 ▲도서를 예약하면 광주시청, 무등도서관, 남광주역에 있는 무인예약 기기에서 대출할 수 있는 무인예약서비스 ▲전일빌딩245에 위치한 디지털정보도서관 디지털열람존의 영상자료, 전자책 등 다양한 유형의 멀티미디어 자료 이용 등도 제공하고 있다.

시립도서관의 서비스는 정회원이면 누구나 이용할 수 있다. 회원증은 도서관을 방문하거나 홈페이지 ‘이용안내-대출증 발급’란에서 신청하면 된다. 문의는 광주광역시립도서관(무등 613-7754, 사직 613-7772, 산수 613-7812).

기자소개 봉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08 11:02:33 수정시간 : 2021/04/08 11:02:33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