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권영진 대구시장을 만나 위원들이 편입 문제를 촉구하는 모습. 사진=군위군 제공
[군위(경북)=데일리한국 김철희 기자] 경북 군위군 대구광역시 편입추진특별위원회와 통합신공항이전 특별위원회는 9일 대구시장을 만나 군위군의 대구 편입 추진을 촉구했다.

박운표 대구시편입추진특위 위원장은 "군위군의 대구시 편입은 군위군민이 단독후보지에서 공동후보지로 마음을 돌린 결정적인 계기가 된 것으로 군민의 관심이 쏠려있으나 진척이 없어 지역주민의 우려가 크다"고 말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군위군의 대구시 편입 등 공동합의문은 시기를 모면하려고 도지사와 시장이 그냥 사인한 게 아니다"면서 " 대구경북 시도민의 뜻을 모아 합의된 것인 만큼 약속은 지켜질 것"이라고 답했다.

권 시장은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특별법 좌초에 대해 우리는 군 공항 이전과 지원에 관한 법률에 따라 부지가 결정됐다"며 "군 공항이전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에 따라 민간공항은 공항시설법에 따라 추진할 것이고 그 절차대로 가고 있다"고 덧붙였다.

참석한 의원들은 "대구시 편입이 조속히 이행될 수 있도록 추진해달라"고 촉구했다.

한편 군위군의회는 지난해 8월 대구시 편입에 대해 찬성 의견을 냈다. 이에 따라 군위군은 관할구역 변경 건의서를 대구시와 경북도에 냈다. 또 군위군 통합신공항 추진위는 지난해 10월 대구시 편입을 조속히 추진하라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기자소개 김철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3/09 18:07:30 수정시간 : 2021/03/09 18:07:30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