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여의정연구회, 아동미래연구회, 미래의정연구회 연구용역 계획 승인
  • 의원연구단체 심의위원회 모습. 사진=칠곡군의회 제공
[칠곡(경북)=데일리한국 김철희 기자] 경북 칠곡군의회는 9일 의원연구단체 심의위원회를 열어 3개 연구단체에 대한 등록 및 연구활동 연구용역 심의를 마쳤다.

이번 심의에서는 지난 2019년 등록한 '참여의정연구회'를 포함해 올해 새로이 구성된 '아동미래연구회'와 '미래의정연구회' 등 총 3개 연구단체에 대한 등록 및 연구활동과 연구용역 계획을 승인했다.

'참여의정연구회'는 2019년도에 예결산 운용 실태 파악과 적정 사용 대안 제시를 위해 등록됐으며, 올해는 '한국판 뉴딜과 연계한 칠곡군 발전방향 모색'을 주제로 총 8명의 의원이 모였다.

'아동미래연구회'는 아동학대 사건을 계기로 보다 실효성 있는 '아동보호체계 연구'를 진행하기 위해 총 5명의 의원이 뜻을 같이 했다.

'미래의정연구회'는 칠곡군의 미래성장을 위한 과제로 문화관광 활성화, 청년문제 분석 및 대안 제시, 개정 지방자치법 연구'를 목적으로 총 6명의 의원으로 구성됐다.

이들 연구단체는 오는 10월 말까지 월례연구모임, 연구주제 관련 기관 방문 및 벤치마킹, 전문가 초청 연찬회, 연구용역 발주 등을 통해 실효성 있는 연구활동을 진행한다.

기자소개 김철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3/09 17:46:38 수정시간 : 2021/03/09 17:46:38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