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천 상무 경기 모습. 사진=김천상무 제공
[김천(경북)=데일리한국 김철희 기자] 김천상무 프로축구단이 오는 6일 오후 4시 잠실종합운동장 레울파크에서 서울이랜드FC와 하나원큐 K리그2 2021 2R 원정 경기를 갖는다.

김천상무 오세훈, 전세진은 지난 2019년 U-20 월드컵을 준우승으로 이끈 멤버다. 상대로 맞붙는 이랜드 역시 정정용 감독을 비롯해 황태현, 이상민 등 U-20 주전 멤버들이 속해있다.

1R 원정 경기서 무승부의 아쉬움을 간직한 김천상무는 이랜드와의 경기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최정예 멤버로 나서 반드시 승점 3점을 가져오겠다는 다짐을 보였다. 온라인 중계는 네이버, 다음 카카오, 아프리카tv에서 진행된다.

기자소개 김철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3/04 14:54:27 수정시간 : 2021/03/04 14:54:27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