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백신 접종 모습. 사진=김철희 기자
[칠곡(경북)=데일리한국 김철희 기자] 경북 칠곡군이 2일 집단 면역 확보를 위한 9개월간의 대장정에 돌입했다.

군에 따르면, 오는 11일까지 요양병원.시설, 정신요양.정신장애인재활시설 27곳의 65세 미만 입소자와 종사자 1500여명을 대상으로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접종한다.

요양병원은 자체적인 의료 인력을 활용해 접종을 완료하고, 요양시설 등에는 자체 촉탁의나 보건소 접종팀이 접종한다.

오는 22일부터는 119 구급대, 역학 및 방역요원 등의 코로나19 1차 대응요원의 1차 접종을 마칠 계획이다.

일반주민은 질병관리청 지침에 따라 예방접종센터와 위탁의료기관에서 접종할 계획이다.

칠곡군은 부군수를 단장으로 한 코로나19 예방접종 시행추진단과 지역의사회, 경찰서, 소방서와 지역협의체를 구성해 예방접종이 차질없이 진행되도록 준비해왔다.

기자소개 김철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3/02 17:24:21 수정시간 : 2021/03/02 17:24:21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