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여수시 제공
[여수(전남)=데일리한국 정상명 기자] 전남 여수시 읍면동지역사회보장협의체(위원장 한옥천)가 코로나19 위기 속에서도 5년 연속 연합모금액 경신 기록을 세워 뜨거운 나눔 열기를 확인했다.

협의체는 지난 23일 오전 여수시청 상황실에서 지난 한 해 동안 모금한 3억 9398만 원의 연합모금 후원증서를 권오봉 여수시장에게 전달했다.

연합모금 사업은 협의체가 성금을 모금하면 전남사회복지공동모금회가 일정 비율의 재원을 더해주는 매칭사업으로, 전년도에 후원자 발굴과 성금모금을 하고 다음 해에 사업을 진행한다.

모금액은 2016년 2억 3514만 원, 2017년 2억 5407만 원, 2018년 2억 7976만 원, 2019년 3억 5213만 원, 2020년에는 3억 9398만 원으로 5년간 15억여 원을 마련했다.

모금액은 읍면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에서 복지 위기가구 지원을 위한 긴급구호비, 밑반찬 지원사업, 집수리사업 등 120여개의 지역특화사업에 쓰이게 된다.

여수시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장영 위원장은 “함께하는 살기 좋은 여수를 만들기 위해 협의체 활동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시 관계자는 “연합모금은 사회복지 증진과 나눔문화 확산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며 “읍면동 협의체가 복지사각지대와 공급자를 연계하고 지원이 원활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행정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정상명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2/24 15:09:13 수정시간 : 2021/02/24 15:09:14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