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불 취약마을 소각 산불 제로화 캠페인 활동 전개
  • 담양군청 전경
[담양(전남)=데일리한국 봉채영 기자] 담양군(군수 최형식)은 5월 15일까지 봄철 산불방지대책본부를 가동하고 비상근무체제에 돌입한다.

이를 위해 군을 중심으로 12개 읍·면에 산불방지대책본부을 설치하고 공원묘지, 입산통제구역, 불법소각 등 취약지역을 중심으로 산불전문예방진화대원 60명을 집중적으로 배치했으며, 임차 헬기 1대를 동원해 공중과 지상에서 산불 방지에 나서고 있다.

이에 지난 22일부터 3월 19일까지를 무단소각으로 인한 집중단속기간으로 설정해 소각 산불 제로화를 목표로 집중 단속할 예정이며, 24일 창평면 용수리 수곡마을을 시작으로 전라남도와 합동으로 캠페인을 진행하며 12개 읍면별 홍보에 들어갔다.

실수로 낸 산불도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할 수 있으며, 산림인접지역에서 불을 피운 경우 과태료 30만원이 부과되기 때문에 무단 소각행위로 불이익을 받지 않도록 마을방송과 이장회의를 통해 홍보하고 있다.

또한 불법소각을 자발적으로 근절하기 위한 ‘소각산불 없는 녹색마을 캠페인’에 관내 312개 마을 대표가 참여해 소각 금지 각서를 제출했으며, 마을주민들도 동참하고 있다.

기자소개 봉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2/24 15:07:14 수정시간 : 2021/02/24 15:07:14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