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원장은 신경외과 전문의 출신의 전문가
  • 정용구
[데일리한국 김민성 기자] 경상북도는 김천의료원 신임 원장에 정용구(66) 전 고려대 안암병원 교수를 3월2일자로 임명했다.

정용구 신임 원장은 서울 출생으로 고려대 의대를 졸업하고 동 대학원에서‘신경외과학 박사학위’를 취득했다. 고려대 안암병원 신경외과 교수, 대한뇌종양학회 회장, 대한신경외과학회 이사장, 대한신경외과학 연구재단 사무총장 등을 역임했다.

1993년부터 고려대 교수로 재직하며 신경외과 전문의로 환자 진료, 수술, 연구 및 교육에 힘써왔다. 대내외적 폭넓은 활동을 통해 대한민국 신경외과학 발전과 국민건강증진에 기여했다는 평을 받고 있다.

정용구 원장은 24일 “오랜 기간 축적된 현장경험과 지식을 바탕으로 수준 높은 의료서비스 제공을 통해 지역주민이 신뢰할 수 있는 병원으로 도약하고, 주민·직원·유관기관 등과 소통.협력해 도내 서부권 지역의 의료를 책임질 뿐만 아니라 임기 3년간 선도적인 지역거점공공병원의 롤 모델을 만드는데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2021년은 김천의료원이 개원 100주년을 맞는 기념비적인 해"라면서 "폭 넓은 경험과 전문성을 바탕으로 김천의료원이 공공병원으로서 새로운 1세기를 열어갈 수 있도록 지역보건 의료발전에 최선을 다해 줄 것”을 당부했다.

기자소개 김민성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2/24 11:20:48 수정시간 : 2021/02/24 11:20:48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