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여수시 제공
[여수(전남)=데일리한국 정상명 기자] 전남 여수시가 지난해 이어 두 번째로 지급되는 농어민 공익수당을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어업인과 지역 소상공인을 위해 24일부터 지역농협을 통해 일괄 지급한다고 밝혔다.

농어민 공익수당은 보통 상·하반기로 나눠 지급하나, 코로나19로 인한 소비 침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소상공인을 위해 권오봉 시장이 전남도에 지속 건의해 전년보다 한 달 반 일찍 전라남도 22개 시·군 가운데 가장 먼저 일괄 지급하게 됐다.

여수시 농어민 공익수당 지급대상은 9969명이며 지급액은 60억 원으로, 전액 지역 화폐인 여수사랑상품권으로 지급함에 따라 지역경제 활성화가 기대된다.

지급 대상은 지난 2019년 12월 31일 이전부터 현재까지 계속 여수시에 거주하고 있는 농·어·임업 경영체 경영주로 실제 농어임업에 종사해야 한다.

수령 방법은 각 농협에서 지정한 마을별 배부일에 맞춰 본인을 확인할 수 있는 신분증을 지참하고, 신청 시 수령 희망한 지역농협 지점을 방문하면 된다.

기자소개 정상명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2/23 16:20:54 수정시간 : 2021/02/23 16:20:54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