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상명 광주전남취재본부장
[순천(전남)=데일리한국 정상명 기자] 보통 논문표절이라고 하면 내용의 어느 한 단락 혹은 독창적인 콘셉트를 몰래 가져와서 쓰는 걸 의미한다. 때론 대학교수들이 연구과정에서 ‘자기표절’로 인해 곤욕을 치루기도 한다.

그래서 ‘논문표절’은 사회적 물의를 야기할 뿐만 아니라, 교수의 기본적인 도덕성과 자질문제로까지 번지기 마련인 탓에 절대 해서도 안 되는 범죄행위다.

그런데 표절정도가 아닌 아예 논문 전체를 처음부터 끝까지, 심지어 제목까지 똑같이 도용하는 듣도 보도 못한 일이 발생했다.

또한 논문도용 의혹을 받고 있는 A씨의 교수채용은, 최근 사기혐의 등으로 전남경찰청에서 조사 중인 강 모 전 청암대 총장의 재임시절인 것으로 확인돼 당시의 채용배경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특히 이번에 논문도용 의혹이 일고 있는 A교수의 논문은, 현재 청암대에 재직하고 있는 B교수가 지난 2009~2010년 무렵, 광주 모 대학에 재직 중인 당시 대학원생 제자들을 지도하면서 ‘교신저자’로 등재한 논문이다.

그런데 B교수의 논문을 A교수가 자신의 취업이나 교수 재임용 등에 인용한 것으로 확인됐다. A교수는 지난 2015년 3월, 청암대학교 교수채용 때 해당 논문을 제출하였으며, 그 이전 모 학회지에도 도용의혹이 있는 논문을 자신의 이름으로 발표했다.

이는 학생들을 가르치는 대학교수로서 도저히 상상할 수 없는 도덕적 신뢰가 상실됐음을 의미한 것으로도 비쳐질 수 있다. 더구나 A교수는 이처럼 기성논문을 통째로 청암대 교수채용 때 자신의 논문으로 제출하여 채용된 후 2차례 재임용까지 되었다.

B교소는 “서형원 총장은 이 사실을 알면서도 A교수에게 논문도용에 대한 책임을 지우기보단, 어찌된 영문인지 A교수를 오히려 감싸는 듯한 모습도 보였다”고 밝혔다.

이미 공개·게시한 지난 12월 29일 청암학원 2020년 13차 이사회회의록을 보더라도, B교수는 이에 대해 문제제기를 하고 있다. 그런데도 청암대 일부 이사들과 일부 학교관계자들은 관련 의혹을 덮거나 회피하기에 급급하고 궁색한 변명만 하고 있는 모습이 확인되고 있다.

이에 대해 자신의 논문을 도용 당했다는 B교수는 “청암대학에 오기 전에 몸 담았던 대학에서 대학원생들을 지도하며 발표한 것으로 제가 이 논문의 교신저자였다”며 “그런 논문을 A교수가 학회지에 투고도 하고 교수임용이나 재임용 등에 사용하는 심각한 연구부정행위를 저질렀다”고 분노했다.

또 B교수는 “그동안 이러한 사실을 대학에 수차 알렸는데도 불구하고 무슨 영문인지 A교수를 비호하고 일부 이사들은 이 내용을 확인하려 하지 않는 이상한 태도를 보였다”고 지적했다.

B교수는 이같은 심각한 사태에 대해 지난 12월 29일 이사회에서도 문제제기를 했다.

하지만 "일부 학교관계자들과 일부 이사들은 오히려 이 문제를 덮으려 해 기가 막혔다”면서 “논문에 대한 부정 행위만으로도 교수자격은 박탈되어야 하고 채용이나 재임용에 관여하거나 비호한 총장과 이사들도 자격이 박탈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영혼과 삶을 도둑질 당한 생각에 참으로 슬프고 황당한 일이다”며 참담함을 나타냈다.

한편, 청암대는 강 전 총장의 구속과 법인이사의 절대 부족으로 지난 수년 동안 극심한 혼란을 겪다 지난해 후반 교육부의 이사승인으로 잠시 안정을 되찾은 듯했다.

그러나 청암대는 최근 전 총장 강 모 씨의 ‘보직장사 의혹’에 이은 ‘수억대 사기혐의 피소’, ‘이사회 개입’에 이어 ‘한지붕 두 이사장·두 총장’ 등으로 다시 혼란에 휩싸이고 있다.

강 모씨의 이사회 소집통지, 즉 ‘권한 없는 자의 이사회 소집통지’를 법원에서 무효로 결정함으로서 다시금 안정을 찾을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기자소개 정상명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27 17:16:28 수정시간 : 2021/01/27 17:16:28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