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26일부터 프로그램 시작, 참가자 선착순 접수
  • 완도군 제공
[완도(전남)=데일리한국 이제건 기자] 완도군은 몸과 마음을 힐링할 수 있는 해양치유 프로그램의 참가자를 모집한다.

‘몸&힐링’을 주제로 하는 상반기 해양치유 프로그램은 2월 26일부터 7월 15일까지 진행되며, 관광객 및 일반인 대상은 10회, 12개 읍면을 찾아가는 프로그램은 12회 운영한다.

또한 지역사회단체 챌린지 프로그램을 통해 프로그램 체험 후 다음 단체를 지정하여 체험하도록 하고, 치매 경증환자와 소방공무원 등 코로나 블루에 취약한 기관단체를 대상으로도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주요 프로그램은 해양기후를 활용한 노르딕워킹, 필라테스, 해변엑서사이즈, 명상 등 해변 아웃도어 프로그램과 해수와 해양생물을 이용한 해수찜, 청산도에서 자란 보리로 만든 검정보리 커피와 황칠, 비파 등 꽃차 시음과 해조류가 들어간 다양한 해양치유 음식 시식 등이다.

해양치유 체험은 전국에서 유일하게 완도에서만 진행되고 있으며, 2018년부터 2020년까지 신지 명사십리 해변에서 봄, 여름, 가을 계절별 특성에 맞는 프로그램과 체험관을 총 163회 운영하여 1만3779명이 참여했다.

지난해 참가자들은 “코로나19로 해외여행을 못 가서 아쉬웠는데, 완도 해양치유 체험이 해외보다 더 좋다”, “바다 일로 지치고 힘들었던 몸을 노르딕워킹으로 풀고 나니 날아갈 듯 가벼워졌다”, “해양자원이 치유자원으로 활용된다니 놀랍고, 이게 바로 힐링이다” 등 다양한 소감을 남겼다.

참가자를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는 향후 적극 참여 82.5%, 생각해 보고 참여가 17%로 99.5%가 긍정적인 참여 의사를 밝혔다.

해양치유 프로그램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지친 몸과 마음의 피로를 노르딕워킹으로 날려버리고, 마음을 평안하게 하는 꽃차와 피로 회복에 좋은 해수찜을 즐기며 힐링 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이다.

몸&힐링 해양치유 프로그램은 선착순 30명 모집으로 관광객과 지역민 누구나 신청 가능하며, 기타 자세한 사항은 완도군 홈페이지나 해양치유담당관 해양치유지원팀( 061-550-5682, 5578)으로 문의하면 된다.

한편 완도군 관계자는 “프로그램 일정은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변경될 수도 있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이제건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26 11:39:14 수정시간 : 2021/01/26 11:39:14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