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인규 나주시장, 설 앞두고 배 선과장 점검 … 고품질 배 선별·유통 당부 지난 해 이상저온·태풍 영향 따른 출하물량 감소, 평년 대비 가격 2배 인상 전망
  • 나주시 제공
[나주(전남)=데일리한국 봉채영 기자] 전국 최대 배 주산지인 전라남도 나주시는 설 명절을 앞두고 고품질 배 선별 작업 구슬땀이 한창이다.

강인규 나주시장은 25,26일 이틀 간 나주거점APC, 나주배원협, 영산포 농협 등 선과장 7개소를 방문해 선별·포장작업 및 유통 현황을 점검하고 관계자들의 노고를 격려했다.

나주시농업기술센터에 따르면 이번 설 연휴기간 관내 농협을 통해 출하되는 나주 배 물량은 약 936톤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이상 저온 현상과 연이은 태풍의 영향으로 전년 출하 물량(2735톤) 대비 약 65%가 감소한 수치다.

나주지역은 지난해 배 개화기 전후인 3월 말부터 4월 초 무렵 기온이 영하 4도까지 내려가는 이상 저온 현상이 발생했다.

이로 인해 배 재배면적 1943㏊ 중 50%인 972㏊가 저온 피해를 입은 것으로 조사됐다.

출하물량 감소에 따라 대표 출하 품목인 신고배(특품/15kg상자)의 경우 공판장 경매 평균 가격이 작년보다 2배 이상 뛴 6만원에서 6만5000원 사이에 형성될 것으로 전망된다.

강인규 시장은 “작년 이상 저온과 태풍 영향으로 배 생산, 저장량이 크게 감소해 평년에 비해 높은 가격에 거래될 것으로 보인다”며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나주 배 명성 유지를 위한 고품질 배 선별에 힘써주시는 선과장 인력 관계자 분들의 노고에 감사드린다”고 격려했다.

기자소개 봉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26 11:24:52 수정시간 : 2021/01/26 11:24:53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