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스트라제네카가 개발한 코로나19 백신. 사진=로이터/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유럽에서 공급 차질을 겪고 있는 아스트라제네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이 국내에서 예상대로 1분기에 국내에 상륙한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질병관리청은 24일 코로나19 백신 초기 공급 차질 현상과 관련해 국내 영향은 없느냐는 질의에 대한 답변자료를 통해 “ 한국은 SK가 생산하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1분기부터 공급받을 예정이고, 현재까지 공급 계획에 변동은 없다”고 밝혔다.

앞서 한국은 아스트라제네카와 1000만명분에 대한 백신 구매 계약을 맺고, 2∼3월부터 순차적으로 공급할 계획이라고 밝혔었다. 아스트라제네카의 위탁생산 시설은 SK바이오사이언스다.

현재 유럽에서는 아스트라제네카와 화이자의 초기 백신 물량 공급 계획에 차질이 빚어질 가능성이 나오고 있다.

아스트라제네카는 당초 올해 1분기내 유럽 27개국에 8000만회분의 백신을 공급하기로 했으나 실제 공급량은 60%가량 줄어들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이와 관련 이탈리아에서는 화이자에 이어 아스트라제네카를 상대로 법적 대응 가능성을 경고하기도 했다.

기자소개 김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24 14:35:25 수정시간 : 2021/01/24 14:35:25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