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통영해양경찰이 23일 오후 경남 거제시 남부면 갈곶도 남동쪽 1.11㎞ (0.6해리) 해상에서 침몰한 339t급 대형선망 A호의 실종자에 대해 야간 수색 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통영해경/연합뉴스
[데일리한국 한승희 기자] 23일 경남 거제시 갈곶도 인근 해상에서 침몰한 339t급 대형 선망 어선 127대양호에서 선원 3명이 실종된 가운데 관계 당국이 밤샘 수색 작업을 벌였으나 아직 실종자를 찾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통영해양경찰서는 24일 수색 범위를 사고 지점 20㎞ 반경으로 넓히고 경비정 21척을 동원해 수색 작업을 벌였지만, 실종자를 찾지 못했다고 밝혔다.

육상에서도 소방 인력 5명을 포함한 17명이 투입돼 수색작업을 벌였다. 해가 지면서 추가 사고 위험이 있는 항공기나 드론 등은 사용하지 않았다. 또, 사고 지점이 주택가와 멀지 않아 화재 위험 등이 있어 조명탄도 사용하지 못했다.

사고 지점 해상은 현재 풍랑주의보가 발효 중으로 수색에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전해졌다.

현장 수온은 전날 낮 14.8∼15.2도에서 다소 떨어져 12.3도를 기록중이다.

해양 선박사고 위기 대응 매뉴얼에 따르면 대양호 사고의 경우 실종자 최대 생존 시간은 25시간이다.

대양호는 전날 오후 3시 45분께 거제시 남부면 갈곶도 남동쪽 1.1㎞ 해상에서 침수 후 침몰됐다.

침몰 후 승선원 10명 중 7명이 구조되고 선장 등 3명이 실종됐다.

기자소개 한승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24 10:36:38 수정시간 : 2021/01/24 10:36:38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